[아시안컵] 대회 첫 세트피스 득점, 김진수의 왼발 또 한 번 빛났다!
기자 정유석 | 사진 TSG 호펜하임 | 등록 2015-01-26 19:55 | 최종수정 2015-01-26 20:11
[더스포츠=정유석]
김진수가 날카로운 왼발 킥 능력을 과시하며 한국 대표팀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한국 대표팀은 26일(월) 오후 6시(한국시간) 호주 시드니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이라크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88년 대회 이후 27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한 대표팀은 55년 만의 아시아 정상탈환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승리 자체만으로도 이미 형용할 수 없이 값진 승리였지만 더욱 고무적인 것은 이날 승리를 통해 대표팀이 결승전을 앞두고 자양분이 될 많은 소득을 얻었다는 점에 있다. 여전히 무실점 수비를 펼치고 있는 수비진은 물론 다소 답답했던 공격력이 완벽하게 살아나며 자신감을 찾은 공격진은 결승전에서도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대표팀은 특히 이날 경기 대회 첫 세트피스 득점으로 선제 결승골을 만들어내는 성과를 얻었다.  대표팀은 전반 20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김진수가 올려준 크로스를 이정협이 머리로 받아 넣으며 기선을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정확한 위치 선정과 적절한 쇄도로 골을 만들어낸 이정협의 결정력도 인상적이었지만, 그에 앞서 문전으로 그림 같은 크로스를 연결한 김진수의 왼발이 빛났다. 김진수는 데드볼 상황에서 이라크 문전으로 향하는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다. 절묘한 공의 궤적에 이라크 수비진은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고, 이는 곧 대표팀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김진수의 왼발은 이미 지난 8강전에서도 빛을 발했다. 김진수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팽팽한 흐름으로 경기가 진행되던 연장 전반 13분 드리블 돌파로 우즈베키스탄 수비진을 무너뜨린 이후 절묘한 크로스를 시도해 손흥민의 헤딩 결승골을 이끌어낸 바 있다. 김진수의 왼발이 대표팀의 득점 루트로 자리 잡은 셈이다.   

지난해 브라질 월드컵에 부상으로 낙마한 김진수는 이후 독일 무대에 진출하는 등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대표팀에 승선했다. 왼쪽 풀백자리를 꿰찬 그는 인상적인 활약을 이어가며 대표팀의 선전을 이끌었다. 탄탄한 수비력은 물론 과감한 오버래핑과 드리블 돌파, 여기에 왼발 크로스 능력을 과시하며 슈틸리케호의 숨은 공로자로 떠오르고 있다.  

상승세를 타며 최고의 대회를 치르고 있는 김진수는 자신의 힘으로 팀을 결승까지 이끌었다. 이제 간절히 바라던 우승까지는 단 1경기가 남았다. 다가올 결승전에서도 멋진 왼발 킥 능력과 공격력을 뽐낼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