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리뷰] ‘우린 시드니에 남는다’ 대한민국, 이라크 꺾고 55년만의 우승 도전
기자 이준호 | 사진 AFC 홈페이지 | 등록 2015-01-26 19:56 | 최종수정 2015-01-26 19:56
[더스포츠=이준호]
대한민국 대표팀이 이라크와의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낙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26일(월) 오후 호주 시드니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준결승전 이라크와의 경기에서 이정협의 1골 1도움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에 이정협을 2선 공격수에는 손흥민, 남태희, 한교원을 내세웠다. 중원은 박주호와 기성용을 수비진에는 김진수, 김영권, 곽태휘, 차두리가 나섰고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이 꼈다.

비가 부슬부슬 오는 날씨 탓에 경기 전 불안감이 엄습해 왔고 경기 시작 후 이라크의 강력한 압박에 고전하는듯 싶었지만, 전반 2분 만에 기성용의 크로스가 한교원의 머리에 닿을 뻔하며 분위기를 우리 쪽으로 가지고 왔다.

전반 7분 이라크의 역습을 기성용이 강력한 태클로 끊으며 경고를 받아 남은 시간을 불안하게 했으나 곽태휘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중거리 슛으로 다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결국, 전반 20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김진수가 골문으로 붙였고 이정협이 방향만 바꿔 놓는 헤딩으로 선제골에 성공했다.

선제골은 이라크의 침대 축구를 부르지 않았다. 다급해진 이라크는 빠른 플레이를 지향했고 경기 양상은 우리의 역습플레이가 주를 이루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하프타임에 한교원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해 팀 활동량을 더욱 늘렸다.

후반 4분 손흥민의 코너킥이 수비에 막혀 공중으로 높이 뜬 것을 이정협이 가슴으로 떨궈주자 중앙 수비수 김영권이 왼발 논스톱 슛으로 추가 골에 성공해 2-0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기세가 오른 대표팀은 후반 10분 기성용과 손흥민의 중거리 슛으로 판도를 우리 쪽으로 가지고 왔다.

이후 슈틸리케 감독은 공격적인 미드필더 남태희와 기성용을 빼고 수비형 미드필더인 장현수와 한국영을 투입해 경기를 마무리 지으려 노력했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2-0 승리로 끝났다. 한국은 27일(화)에 펼쳐질 호주와 UAE 승자와 31일(토) 오후 6시 같은 장소인 시드니 스타디움에서 55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