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득점자만 10명’ 호주 최대 무기는 다양한 득점 루트
기자 정유석 | 사진 AFC | 등록 2015-01-27 19:59 | 최종수정 2015-01-27 20:01
[더스포츠=정유석]
호주의 막강한 공격력이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의 경계 대상으로 떠올랐다.

호주는 27일(화) 오후 6시(한국시간) 호주 뉴캐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2-0으로 제압했다. 호주는 경기 시작 15분 만에 트렌트 세인스버리와 제이슨 데이비슨의 연속골로 기선을 제압하며 손쉽게 UAE를 꺾었다.

호주는 이번 대회 참가한 16개 팀 중 가장 강력한 공격력을 뽐내고 있는 팀이다. 호주는 결승까지 치른 5경기에서 12득점을 기록하며 막강한 화력을 뽐냈다. 호주가 득점에 실패한 경기는 한국 대표팀과의 조별예선 3차전이 유일하다.

특히 주목할 점은 호주의 득점이 특정 선수에 집중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호주는 10명의 선수가 고루 득점을 분담하며 다양한 득점 루트를 뽐냈다. 3골을 기록하고 있는 팀 케이힐을 비롯해 로비 크루즈, 토미 유리치, 마일 예디낙 등 골을 기록할 수 있는 포지션의 선수 모두가 득점에 관여했다.

여기에 UAE와의 결승전에서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수비수 트렌트 세인스버리가 득점에 성공한 데 이어 측면 수비수인 제이슨 데이비슨까지 공격에 가담해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날 경기를 통해 호주는 결승전을 앞두고 공격에 가담하는 누구라도 득점에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고 있는 한국 대표팀으로서는 호주의 공격력과 다양한 득점 루트에 대한 경계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팀 케이힐을 비롯해 높이에서 우위를 가지고 있는 호주의 제공권을 활용한 공격 전개와 세트피스에 대비하지 못한다면 어려운 경기가 전망된다.
  
이번 대회 치른 5경기에서 무실점을 허용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대표팀이 막강한 화력과 홈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호주를 물리치고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