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리뷰] 끝까지 싸운 대표팀 값진 준우승!
기자 남영우 | 사진 해당기관 | 등록 2015-01-31 20:50 | 최종수정 2015-02-01 03:06
[더스포츠=남영우]

우리 대표팀이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호주 아시안컵에서 값진 준우승을 획득했다.


대표팀은 31일(토) 오후 시드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AFC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개최국 호주에 1-2로 패하며 준우승을 거뒀다.


대표팀의 수장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선발 명단에서 승부수를 던졌다. 호주의 측면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기 위해 박주호를 측면 윙 포지션으로 돌렸고, 중앙 미드필더 기성용의 파트너로 중앙 수비수 장현수를 낙점했다. 중원 수비를 탄탄히 함과 동시에 측면 공격, 수비에도 신경을 쓴 선발 명단이었다. 박주호의 왼쪽 이동은 호주 수비 프라니치를 흔들었고,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어냈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전방 압박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양 팀의 주장 기성용과 예디낙은 중원에서 맞부딪혀 수비뿐만 아니라 공격 전개에도 가담했다. 호주의 탄탄한 수비에 맞서 대표팀이 기회를 잡은 상황은 주로 세트피스였다. 곽태휘가 좋은 컨디션을 바탕으로 제공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해 호주의 문전에 고공폭격을 가했다. 호주는 팀 케이힐을 최전방에 둔 채 기회를 엿보며 역습을 노렸다. 케이힐의 날카로운 슈팅이 있었지만 김진현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전반전은 호주가 대체로 리드했고, 대표팀의 공격 전개는 매끄럽지 못했다. 남태희-김진수-손흥민으로 이어지는 왼쪽 측면과 이정협-차두리-손흥민의 오른쪽 측면 공격이 이어졌으나 슈팅이 골문으로 향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막바지 호주가 리드를 잡는 득점을 성공시켰다. 대표팀 패널티박스 정면에서 볼 경합 상황이 벌어졌고, 마시모 루옹고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중거리 슈팅으로 대표팀의 골문을 갈랐다. 이번 대회 첫 실점을 결승전에서 기록하는 순간이었다. 분위기를 바꾸기도 전에 전반전이 끝나 기세 측면에서 호주가 우세한 상태로 전반을 마무리 해야 했다.


후반 조급한 공격을 시도한 탓에 수비와 미드필더의 간격이 벌어졌다. 그 틈을 호주가 압박을 펼치며 효과적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후 호주는 케이힐을 빼고 장신 공격수 토미 유리치를 투입했다. 유리치는 케이힐보다 득점력이 떨어지지만 유연한 몸을 이용해 반칙 유도에 능한 선수로 중요한 순간에 반칙을 얻어내 경기의 흐름을 끊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에 남태희를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는 전술로 맞불을 놓았다. 후반 투입된 이근호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호주의 측면을 무너뜨렸다.


이후 후반 경기는 슈틸리케 감독의 전술 변화가 주를 이뤘다. 먼저 박주호가 나가고 한국영을 투입한 슈틸리케 감독은 박주호를 중앙으로 옮기고 기성용을 측면에 배치했다.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무너뜨렸던 당시와 상황이 비슷했다. 이후엔 이정협을 빼고 김주영을 투입해 곽태휘를 최전방에 두는 방식으로 변화를 주었다. 이날 컨디션이 좋았던 곽태휘는 전방 압박과 동시에 공중볼을 따내 쇄도하는 공격수에게 떨어뜨리는 임무를 맡았다. 곽태휘는 손흥민, 기성용과 최전방을 이끌었다.


후반 추가시간 기적 같은 동점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곽태휘가 경합에서 따낸 볼을 한국영이 기성용에게 전달했고, 기성용이 손흥민에게 전진패스를 넣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수비라인을 내리고 수세에 몰려있던 호주를 무너뜨리는 동점골이었다. 손흥민은 대표팀의 아시안컵 100호 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양 팀 모두 지쳐있었고, 대표팀의 경우 장현수가 쥐가 나 더 이상 뛸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호주는 다시 공격 라인을 정비하며 공격을 풀어나갔고 연장 전반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김진수가 패널티박스 주변에서 백힐로 걷어내려고 시도한 볼을 유리치가 잡아 경합 끝에 강력한 낮은 크로스를 시도했고, 김진현 골키퍼 맞고 쇄도한 볼을 마크가 붙지 않았던 제임스 트로이시가 마무리하며 흐름을 다시 호주쪽으로 가져갔다.


공격진의 모든 선수가 지친 상황에서 공격을 시도했지만 결국 대표팀의 아시안컵 도전은 준우승으로 그치고 말았다. 호주는 트로이시의 골을 잘 지켜내 2-1 승리를 따내 지난 대회 준우승의 한을 본국에서 씻는 쾌거를 이뤘다.